예천명예회복범대위 활동 중단 주민소환운동 사실상 동력 잃어
예천명예회복범대위 활동 중단 주민소환운동 사실상 동력 잃어
  • 예천신문
  • 승인 2019.07.03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원회가 지난 4월 주민소환운동에 나서겠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원회가 지난 4월 주민소환운동에 나서겠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외 공무 연수 중 물의를 빚은 예천군의원 전원에 대한 주민소환운동을 준비해왔던 예천명예회복범군민대책위원회가 6월 30일자로 활동을 중단한다.
 이에 따라 군의원 주민소환이 사실상 추진 동력을 잃은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당초 예천군 관내 36개 단체로 결성된 범대위는 선출직 공직자들이 공익이 아닌 사익 추구와 품위유지 의무 위반 등으로 예천의 명예를 크게 훼손했다며 군의원 총사퇴를 요구해왔다.
 범대위는 그동안 예천군의원들이 셀프징계에다 곧바로 징계무효 가처분신청을 하는 등 반성의 기미가 없다며 의원 취임 1년 후인 오는 7월 1일부터 주민소환운동에 나서겠다고 거듭 밝혀왔다.
 범대위 관계자는 "두 의원이 '의원제명 결의처분 효력정지 신청'이 기각되자 항고하는 등 법적인 절차가 진행되고 있고, 군민 관심도가 낮아 모든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군의원 퇴진이나 주민소환 운동이 개인의 영달을 위한 것이 아니라 예천군과 군민의 명예를 회복하자는 뜻에서 나섰던 것"이라면서 "향후 법적인 절차가 마무리되고 군민의 여론 향배에 따라 주민소환 등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